MY MENU

한방자료실

제목

영재들의 두뇌활동 7가지 습관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0
추천수
0
조회수
945
내용
예습보다 복습, 운동으로 뇌건강 유지가 중요

뇌(腦)교육 전문지인 ‘브레인’(www.brainmedia.co.kr)은 최근 창간 1주년을 맞아 국내 유일의 영재교육기관인 한국과학영재고 전교생을 대상으로 두뇌활용에 대한 설문을 실시하고, 이를 바탕으로 ‘영재들의 7가지 두뇌활용 습관’을 제시했다.

● 명상이나 산책 등을 통해 뇌의 상태를 평온하게 만든다.
마음을 평온히 유지하는 것은 자신의 상태를 정확히 인식하는 중요한 습관이다. 집중이 안 되거나 현 상태에서 무언가 변화를 주고 싶을 때 명상이나 호흡, 산책 등은 자신의 뇌 상태를 평안하게 회복하는 지름길이다.

● 집중이 안되면 빠르게 뇌 상태를 바꾼다.
현재 상태가 문제 있을 때 가장 좋은 것은 시간과 공간을 달리 하거나 새로운 일을 하는 것이다. 뇌가 새로운 환경에 직면하면 뇌에 신선한 자극이 되기 때문이다. 영재고 학생들은 집중이 안 될 때 숙면을 취하거나 명상, 음악, 운동, 게임 등을 통해 기존의 상태에서 빨리 벗어나고 있었는데, 훌륭한 두뇌 활용 습관이다.

● 적절한 운동을 통해 뇌를 건강하게 한다.
체력 관리는 뇌를 맑게 유지하는 기본이 된다. 영재고 학생 10명 가운데 8명이 간단한 스트레칭부터 구기 운동을 기본적으로 하고 있었다. 육체를 움직이면 두뇌활동을 원활히 하는데 큰 도움이 된다.

● 예습보다 복습에 더 집중한다.
미리 하는 것보다 뇌 속의 정보를 다시 한 번 정리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영재고 학생 10명 중 8명은 복습이 예습보다 더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 시간이 없을 땐 부족한 것에 집중한다.
모든 것을 다 할 수는 없는 법이다. 한정된 시간이 주어질 때 잘하는 것보다는 부족한 것에 집중한다. 시간 대비 효과나 자신감 측면을 고려했을 때 다소 부족한 것의 정보를 습득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꾸준한 독서로 다양한 지식을 뇌에 공급한다.
교과서나 학습지 외에 다양한 독서를 통해 색다른 정보를 받아들이는 것은 두뇌의 유연성을 확대하고 새로움에 대한 뇌 기능 발달에도 효과적이다.

● 중요한 날 전에는 충분한 휴식으로 뇌를 편안하게 한다.
뇌가 긴장하면 뇌 기능이 쉽사리 발현되지 않는다. 중요한 날 전에는 뇌를 평안한 상태로 두거나 정리한 내용을 위주로 체크하는 것이 뇌를 최적의 상태로 유지하는데 좋다.
0
0

게시물수정

게시물 수정을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댓글삭제게시물삭제

게시물 삭제를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